식품정보 플랫폼 잇사이트와 연동


네이버가 모바일 쇼핑 가격비교에서 제공하는 가공식품 성분정보 화면. / 사진=네이버 제공

네이버는 모바일 쇼핑 가격비교 서비스에서 가공식품의 성분정보를 제공한다고 28일 밝혔다.
네이버는 이번 서비스를 위해 초록마을이 운영하는 식품정보 오픈 플랫폼 ‘잇사이트’의 데이터를 연동했다.

탄수화물 지방 등 각 영양성분 함유량은 물론 원재료와 알레르기 유발 원료, 인증정보 등 다양한 정보를 제공한다.
영양성분의 경우, 성인 기준 일일 권장 기준치 대비 몇 퍼센트가 함유되어 있는지를 그래프로도 보여준다.
현재 2만6000여건의 가공식품에 대한 성분정보가 제공되고 있다. 네이버는 매달 1000건 이상의 새로운 제품을 추가할 예정이다.
네이버는 “온라인에서 가공식품을 구매할 경우 주문 시점에 성분정보를 파악하기가 힘들다”며 “제품을 받더라도 작게 쓰여진 정보를 일일이 확인하기가 쉽지 않아 이번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기사원문: http://news.hankyung.com/article/201707284549g